상담통계

개념과대응

피해(자)를 바라볼 때
피해자의 이야기를 경청합니다.
그리고 피해자가 느끼는 감정에 공감하고 필요시에는 위로 혹은 격려 합니다.
피해자의 대응이 ‘내 입장에선’ 충분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피해자로서는 그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것입니다. 이미 지나간 일이고요.
“나라면 ~ 했을 것이다” 라는 말은 비현실적이고 무의미할 수 있습니다.
가해자를 “이해해야 한다” , “용서해라”라는 식의 말을 피해자에게 하지 않습니다. 그 보다는 우선 피해자의 마음을 살핍니다.
피해자가 분노나 고통, 공포를 느낄 때, 그럴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러한 감정을 밖으로 표출할 수 있도록 용기를 줍니다. 그러나 이러한 감정은 또한 현실에서 도피하고픈 욕망과도 맞닿게 됩니다. 후유증 안에서 너무 괴로워할 때, 피해자가 두려움의 실체를 다시 돌아볼 수 있도록 격려합니다.
피해자가 문제해결을 위한 방법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지하고 현재 상황에서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격려합니다.
성폭력 피해가 피해자의 주변인인 나에게 부끄러움으로 느껴진다면, 내 안의 편견과 마주하고 성찰하는 것이 진정 필요한 시기입니다. 피해를 입은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닙니다.
‘성폭력 피해’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은 아닙니다. 살면서 겪을 수도 있는 일입니다. 이후의 인생이 이로 인해 지속적으로 힘들어지는 것만큼 억울한 일은 없습니다.
가해(자)를 바라볼 때
가해자 기준으로 성폭력을 판단하지 않습니다.
가해자가 문제를 직면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이야말로 가장 필요한 일입니다.
가해자의 잘못을 최소화시키면서 ‘실수였다’, ‘그럴 의도는 아니었다’ , ‘운이 나빴다’ , ‘사소한 일’, ‘별일 아니다’ 등으로 문제를 회피하는 것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음을 압니다.
피해자를 비난하지 않습니다. 자신이 한 행위 혹은 가해자를 옹호하느라 ‘피해자에게 문제가 있었다’ , ‘잘못 걸렸다’ 등으로 가해를 합리화하거나 피해자의 탓으로 돌리지 않습니다.
가해자가 한 행동을 피해자의 입장에서 생각해봅니다.
가해자가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성폭력은 피해자뿐만 아니라, 가해자 스스로에게 진정 잘못을 저지른 행위입니다.
우리 문화가 가해자를 만든다며 문화 탓만 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모두 가해를 하지는 않습니다. 가해는 당시 가해자의 의지로 선택한 행동이었음을 잊지 않습니다.
또한 가부장적인 성문화 안에서 우리가 어떻게 일방적인 성적 행동들을 낭만화하고 심지어 아무렇지 않게 성폭력가해를 해왔는지 성찰하는 기회로 삼습니다.
사람은 변합니다. “어쩔 수 없는 놈이야”라는 말로 문제를 외면하지 않습니다. 변할 수 있음을 믿고 노력하는 것이 가장 최선임을 기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