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입장

[성명] 더 이상 ‘성평등’에 대한 왜곡과 혐오를 용납해선 안 된다 관리자 ㅣ 2018-02-08 ㅣ 552

[성명] 더 이상 ‘성평등’에 대한 왜곡과 혐오를 용납해선 안 된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 2일, 정현백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은 한국기독교연합(이하 한기연)을 방문해 '성평등'이라는 단어가 영어 'gender equality'를 단순 번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고 한다. ”한기연도 정 장관의 설명을 듣고 여가부 입장을 이해했으며, 한국교회는 동성애 문제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이야기하였다“고 한다.


  최근 극우기독교세력은 “양성평등 YES, 성평등 NO”라고 외치며, 한국사회에 꼭 필요한 사회가치이자 이를 표현하는 ‘성평등’ 용어를 가로막고 있다. 여성가족부에게 묻는다. 성평등은 동성애를 의미하는 용어인가? 성평등은 해명되어야 할 용어인가? 성별이분법과 이로 인한 위계질서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만들어낼 뿐 아니라 여성억압과 여성차별의 핵심원인이다. 성평등을 주장하지 못한다면 성차별을 해결할 수 없다.


  성평등을 반대하며 외치는 양성평등은 어떠한가. 경상남도는 2015년 기존 여성주간을 양성평등주간으로 바꾼 뒤 ‘여성’을 언급하는 것이 양성평등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한 바 있다. 양성평등이 이퀄리즘(Equalism)으로, 이퀄리즘이 여성을 삭제하는 방향으로 활용되는 사례는 이렇듯 도처에 도사린다. 이는 남성들의 ‘역차별’ 주장을 정당화하는 논리로 작동하면서 여성정책에 대한 반격(backlash)을 증폭시키고 있을 뿐 아니라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도 가속화하고 있다. 일부 혐오세력의 조직적 행동은 촛불혁명 이후 약해진 보수세력을 결집하기 위한 부단한 정치적 의도일 뿐이며, 이는 성차별 종식과 성평등 실현을 후퇴시킬 뿐이다.


  이러한 현상 속에서 더 큰 문제는 극우기독교세력의 성평등 반대운동이 아니라 정치인, 정당, 국회 등이 이들 집단의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일부는 극우기독교세력의 주장에 동조하지 않더라도 이에 대해 어떠한 반대 목소리도 내지 못하고 있다.


  일부 혐오세력의 성평등 왜곡과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가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여성가족부의 이번 방문은 사실상 극우기독교세력의 공개적인 혐오와 차별에 선을 긋기보다 그 차별과 혐오를 공인한 바와 다름없다. 여성가족부가 ‘해명’하는 자의 위치를 자처한 것은 성평등 실현을 염원하는 수많은 시민에게 실망과 분노를 주었다.


  여성가족부는 더 이상 혐오세력에 대한 눈치보기를 멈추고 흔들림 없이 성평등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 정부 부처의 수장으로서 성소수자를 차별하는 헌법 위배적인 어떤 행동도 용인해서는 안된다.


  성소수자에 대한 배제와 차별을 성평등이라 부를 수는 없다.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없이는 성평등도 없다.



2018년 2월 8일


한국여성단체연합 7개 지부 28개 회원단체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전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단체연합 전북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회 기독여민회 대구여성회 대전여민회 부산성폭력상담소 새움터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울산여성회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천안여성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연구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장애인연합 한국여신학자협의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한국한부모연합 함께하는주부모임

첨부
댓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