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입장/성명/논평

826 [공동성명]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은 세대주만이 아니라 모든 개인이 할 수 있어야 한다. [0] 2020.05.12
825 [논평] [단호한시선]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피해자들의 입을 막는 친족 성폭력 엄벌하라 [0] 2020.05.08
824 [공동성명] “포기하지 않고 싸운 10년! 여성 노동자의 재생산 권리보장을 위한 새 역사를 쓰다!” [0] 2020.05.04
823 [성명] 성폭력 피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중단하라! –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사건을 둘러싼 2차 가해 및 비방에 부쳐 [1] 2020.04.29
822 [논평] [카드뉴스]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정당 정책질의서 답변 결과 공개 [0] 2020.04.27
821 [공동논평] 온라인 성착취, 더 현실적인 대책으로 국회 의결이 시급하다 -정부 디지털성범죄 근절대책 관련 텔레그램 성착취 공대위 입장 [0] 2020.04.23
820 [공동논평] [긴급성명] 상세한 공소장이 언론 보도를 통해 피해자 검색으로 이어지고 있다. 조주빈이 설계한 범죄가 반복된다 [0] 2020.04.23
819 [공동성명] 성범죄자를 양성하는 사법부는 직무유기다! - ‘N번방’ 성착취 가해자 ‘켈리’의 징역 1년 판결을 강력 규탄한다 [0] 2020.04.22
818 [공동성명] 버닝썬 사건 솜방망이 처벌,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0] 2020.04.16
817 [카드뉴스] 강간죄 판단 기준을 '동의' 여부로 바꾸는 데 찬성한 제21대 국회의원 후보 201명은 누구? [0] 2020.04.14
첫페이지로 이동 이전 10페이지로 이동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페이지로 이동 마지막 페이지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