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뛴다!상담소

10월 작은말하기 후기 관리자 ㅣ 2020-10-29 ㅣ 79

가을 저녁 기다리고 기다리던 작은말하기가 열렸습니다.

코로나로 번거로운 과정이 있긴 하였지만

모두가 공감해 주고 힘이되는 시간이었습니다.



수개월만에 다시 모일수 있어서

너무 반갑고 다행입니다.

이런 안전한 공간이 있는 덕분에

신뢰속에서 목소리 낼 수 있었습니다.

다음달에도 꼭 뵐 수 있기를!


                          -지은-



공소시효가 지나서 아쉽고

형사소송을 한 분이

있다고 하니

내가 노력을 많이 안 한건가

스스로 자책하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가해자보다 더한 수사기관, 사법기관의

젠더감수성 향상.

나는 왜 완벽한 피해자가 되어야

하는 건가.

피해자가 아닌 생존자가 될 수 있도록

사회의 도움이 절실하다.

나는 아직도 가해자와 가해자의

가족이 너무 무섭다.

왜 증거가 없을까. 절망적이다.

거지같은 공소시효.



사회에"성"이라는 단어가

무겁게 신중하게 진행되는 날이 오길...

오늘도 그 전에도 모든 분들 행복하지 못해도

무사히 하루를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바다-



앞으로 작은말하기랑 여러가지

 프로그램(파티등등)과 참여해서

서로 치유하고 더 멋있는 사람으로

성장해서 사람들에게 힘이 되어 주고

싶어요... 예전부터 참여하고 싶었는데...

참여하고 나니 좋고 기뻐요~♥

꿈을 이뤄서 세상에 대해 더 많이

감동을 주고 싶어요....

웃게 해주고 싶어요....




만나서 반가웠어요.

코로나보다 강하고

더 뜨거운 마음으로

다시 만나길 바랍니다.


             -푸른나비-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격하된 덕분에

작은말하기에 참가할 수 있어서,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좋았습니다.



공감 해주는 말.



오랜만에 참여한

작은말하기!

속이 시원합니다!



다른 분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

모두 다 같은 아픔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라서

안심이 되었습니다.

첨부
댓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