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언론보도

2017.4.26. (여성신문) 여성단체들, 동성애 혐오에 분노 “홍준표 즉각사퇴, 문재인 사과하라” 관리자 ㅣ 2018-05-11 ㅣ 184
제목: 여성단체들, 동성애 혐오에 분노 홍준표 즉각사퇴, 문재인 사과하라

보도일자:   2017년 4월 26일

언론사: 여성신문

보도기자:  강푸름 기자

기사원문:

성단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동성애 반대” 발언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이들은 “반여성, 반소수자이자 강간 모의에 가담한 홍 후보는 사퇴하고, 문 후보는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밝혔다.


한국여성단체연합의 7개 지부와 28개 단체는 26일 성명을 내고 “동성애에 대해 그 누구도 찬성이나 반대 입장을 가질 권리는 없다”며 “현재 군대에서 진행되는 동성애자 색출과 처벌은 반인권적 만행이다. 이에 동조하는 일부 대통령 후보들의 행태는 한국의 인권 현실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오후 열린 JTBC방송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공동주최)에서 홍 후보는 “군대 내 동성애로 국방력이 약화된다”며 문 후보에게 동의를 구했고, 문 후보는 이에 “나는 동성애를 반대한다” “동성애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바 있다.


이에 여성단체연합은 “여성혐오적인 발언과 성폭력 범죄 관련 문제로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홍 후보는 동성애 ‘혐오’ 발언을 했고, 문 후보는 이에 동조했다”며 “인권변호사 출신인 문 후보의 행태를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후보는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지속적으로 반동성애 행보를 보였다”며 지적하고 나섰다. 이들은 “문 후보는 지난 2월 보수 교계 연합기구 대표에게 ‘동성애나 동성혼을 위해 추가적인 입법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너무 염려 마시라’는 입장을 전했고, 그 직후 열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제7차 포럼’에서는 성평등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였음에도 성소수자 단체 활동가들의 차별금지법 제정 요구에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고 말했다.


여성단체는 홍 후보와 문 후보에게 각각 요구한다며 “홍준표 후보는 성폭력 범죄 공모에 가담한 자로 이미 후보 자격이 없다.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가 창궐됐다’는 등 혐오 조장 발언을 하는 이가 존재하는 한 혐오로 인한 차별과 폭력은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 후보는 혐오를 선동하는 선거 전략을 당장 멈추고, 사퇴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여성단체는 “문재인 후보는 소수자 혐오 세력에 기대 성소수자의 치열한 인정 투쟁의 역사를 모욕하는 저열한 선거 전략을 당장 멈추라”며 “성소수자는 우리사회 구성원이고, 그 자체로 존엄하고 자유와 평등을 누릴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후보로서 동성애자를 반대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향후 우리사회를 차별과 혐오, 배제로 분열시키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문 후보는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문 후보 선거 캠프에는 성소수자 권리를 보장하는 성평등 정책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성명에는 경기여성단체연합·경남여성단체연합·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대전여성단체연합·부산여성단체연합·전북여성단체연합·경남여성회·기독여민회·대구여성회·대전여민회·부산성폭력상담소·새움터·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수원여성회·여성사회교육원·울산여성회·제주여민회·제주여성인권연대·젠더정치연구소여.세.연·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천안여성회·평화를만드는여성회·포항여성회·한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노동자회·한국여성민우회·한국여성연구소·한국여성의전화·한국여성장애인연합·한국여신학자협의회·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한국한부모연합·함께하는주부모임 등 7개 지부 28개 단체가 참여했다.

첨부
댓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