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언론에 난 상담소

2007.9.14[문화일보건](참세상)특종’을 위한 ‘흉기’ ‘누드사진 공개’ 비난 봇물-여성단체, “낙인찍힌 여성에게 사생활이 없는가” 상담소 ㅣ 2007-10-15 ㅣ 1618
특종’을 위한 ‘흉기’ ‘누드사진 공개’ 비난 봇물

여성단체, “낙인찍힌 여성에게 사생활이 없는가”

조수빈 기자 bination@jinbo.net / 2007년09월14일 21시55분
 
문화일보의 신정아 누드사진 공개의 파장이 크다. 언론계 내외부로 언론 기능 상실에 대한 비판과 언론에 대한 회의감이 드러났다. 또한 여성의 몸에 대한 언론의 왜곡된 시각이 드러났다는 지적도 나온다.
민주노동당은 14일 성명에서 “언론의 신정아씨 누드사진 공개는 명백한 인권침해이며 전 여성에 대한 폭력임”을 확실히 했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성명에서 “언론의 신정아씨 누드사진 공개는 사건 내용과 아무런 상관 없는 선정주의 보도의 극치이며 명백한 인권침해”라며 “전 여성에 대한 성적 수치심을 안긴 여성에 대한 폭력임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와 시민사회단체는 “문화일보 폐간”을 촉구했다. 여연 등 여성단체는 14일 문화일보사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킨다는 명분으로 개인의 사생활과 인격권을 고려하지 않는 선정적인 보도행태를 보였다”며 “성로비 의혹 제기 및 알몸사진 게재는 언론의 사회적 책임을 저버린 심각한 언론인권 침해 행위”라고 비판했다.
여성단체들은 “이메일 아이디가 공개되고 이메일 제목이 공개되고, 집의 거리가 계산되고,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시시콜콜 기사화되었다”며 “사건의 본질을 짚어내는 것과 한참 거리가 먼 사적관계에 대한 추측성 기사가 난무하더니 오늘 문화일보 누드사진 전재 기사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다고 낙인찍힌 여성에게 사생활이 없다는 건 이미 한국사회에서 상식이 되었다”며 “오늘의 문화일보 누드 전재 보도 사건을 인권의식의 실종, 여성에 대한 심각한 인권침해, 여성 인권에 대한 매우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하며 문화일보의 공식사과와 문화일보사 폐간 등을 촉구했다.
문화연대도 14일 즉각 성명을 발표해 “천박한 ‘특종’을 위해 사회를 향해 ‘흉기’를 휘두른 ‘문화일보’는 퇴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화연대는 “냉소적인 평가지만 ‘제 버릇 개 주겠냐’라는 속담처럼 신정아씨 학력 위조를 둘러싸고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등장하자, 언론매체는 너나 할 것 없이 신정아씨와 변양균씨 사생활에 초점을 맞춘 보도를 하기 급급하였고, 신정아씨에 대해서도 ’거물급 오빠들 많다‘며 섹스스캔들로 몰아갔다”고 비난하며 “신정아씨 개인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저널리즘의 가치와 사회적 책무에서 돌아올 수 없는 강을 이미 훌쩍 넘어버린 <문화일보>에 분노하며, <문화일보>를 언론매체로 더 이상 호명하지 않겠다”고 문화일보 폐간을 촉구했다.
진보넷 아이디가 있으면 누구나 참세상 편집국이 생산한 모든 콘텐츠에 태그를 달 수 있습니다. 이 기사의 내용을 잘 드러내줄 수 있는 단어, 또는 내용중 중요한 단어들을 골라서 붙여주세요.
 
첨부
댓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