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언론에 난 상담소

2018.04.05. [중앙일보] 인권위 “예전엔 징계 권고하면 불복 … 요샌 자료 요청만 해도 징계” 관리자 ㅣ 2019-04-17 ㅣ 173
기사제목 : 인권위 “예전엔 징계 권고하면 불복 … 요샌 자료 요청만 해도 징계”

보도날짜 : 2018년 4월 5일

언론신문 : 중앙일보

보도기자 : 여성국, 김정연 기자

기사원문 :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4일 오후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법으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상선 기자]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4일 오후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법으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상선 기자]


대기업 생산관리직 3년차 사원 박모(26·여)씨에게 회식은 고통이었다. 회식 때마다 상급자들의 술 시중을 해야했고, 외모 품평과 외설적인 농담을 들었다. 박씨는 “에둘러 고통을 호소하면 ‘네가 딸 같아서 그렇다’는 말이 돌아왔다. 그런데 최근 회사 지침이 내려와 선배들도 조심하는 분위기로 변했다”고 말했다.
 

일터·캠퍼스 등 곳곳서 변화 감지

폐쇄적인 법조계와 문화·예술계에서 터져나온 ‘미투’는 일터와 캠퍼스 등 곳곳으로 이어져 위계적 권위구조와 남성중심문화의 민낯을 드러냈다. 조정희 국가인권위원회 조사관은 “연극계에서 권력을 취고 있는 연출가 대표들은 대부분이 남성이고, 여성은 2%에 불과했다. 피해 여성은 부당한 성추행이 있었을 때 어떻게 하면 관계를 깨지 않고 정중히 거절할지부터 걱정한다”고 말했다.
 
신경아 한림대 사회학과 교수는 국가인권위원회가 5일부터 개최하는 미투운동 연속 토론회에서 ‘위계적 조직문화와 직장 내 성폭력’ 발제문을 발표한다. 신 교수는 조직 내 여성의 위치를 ‘토크니즘’(tokenism)으로 설명했다. 토크니즘은 실질적인 힘은 주지 않으면서 집단내 소수를 상징적으로 선발해 차별하지 않음을 정당화하는 것이라고 한다. 신 교수는 “여성은 남성중심 조직내 토큰처럼 취급받고, 소수자로서 이목이 집중돼 업무에 대한 높은 기대 요구를 받으면서 성차별·성희롱 대상이 되기도 쉽다”고 평가했다. 전 STX 직원이던 실비아(가명) 전국미투생존자연대 이사는 상사의 성희롱을 알렸지만 ‘사내 질서를 문란하게 했다’는 이유로 회사 윤리위원회의 징계를 받았다.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열린 미투연대 발족식에서 그는 “사측으로부터 ‘여권이 신장돼 성추행으로 사람하나 병X되기 쉽다’는 말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수연 인권위 여성인권팀장은 “인권위에 진정이 들어오는 성폭력·성차별 사건들은 피해자가 이미 조직 내에서 해결을 시도했지만 ‘조직보위’의 논리로 무시당한 일들인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미투’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변화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공무원 하미나(55)씨는 “3~4년 전만 해도 상사가 하는 말이라 어쩔 수 없이 듣고 넘기는 ‘성적 요소가 포함된 말’이 많았는데 지금은 불쾌감을 느끼는 포인트들이 많이 없어졌다”며 “‘이때만 잘 넘기자’ 차원을 넘어서 이런 분위기가 계속 이어지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예전엔 성희롱 문제로 회사나 학교에 가해자 징계 권고를 내려도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까지 가는 경우가 꽤 있었는데 요샌 자료 요청만 해도 바로 조직 내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해 재빠르게 징계를 내리는 일을 자주 본다”고 전했다. 


덕성여대·동덕여대·성신여대·이화여대 등 서울 시내 4개 여대는 ‘OO여대_미투’ 해시태그와 포스트잇을 활용해 서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안전하게 미투하는 법’을 공유하고 있다. 대학생 구지혜(19)씨는 "교수님이나 선배가 하는 말이라 어쩔 수 없이 듣고 넘겼던 성적인 농담도 이제는 ‘아니다’라고 말할 수 있게 됐고 교수님들 스스로도 조심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고 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이제는 말하고 듣는 걸 넘어서 ‘행동하는 주변인’이 필요한 시점이다. 미투와 위드유가 일상에서의 실천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원문링크 :  https://news.joins.com/article/22508586






첨부
댓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