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언론에 난 상담소

2474 2018.05.04. [뉴스앤조이] 성폭력 '피해자다운' 피해자 원하는 한국 사회 - 한국성폭력상담소 이미경 소장, 미투 운동이 남긴 과제 진단 [0] 2019.05.17
2473 2018.05.04. [연합뉴스] [카드뉴스] 꼼수로 법망 피해 가려는 성범죄자들 [0] 2019.05.17
2472 2019.05.09. [오마이뉴스] "성폭력 재판 받고 계신가요?" 후원자에게 묻는 이유 [0] 2019.05.16
2471 2018.05.03. [사건의내막] 살인까지도 이르는 틀려버린 애정, ‘스토킹’ [0] 2019.05.15
2470 2018.04.29. [파이낸셜뉴스] 대학 성추행·성희롱 피해자, 고통은 계속되는데 대책은 언제 [0] 2019.05.15
2469 2018.04.25. [경향신문] [미투의 혁명, 혁명의 미투](4)성추행 고발서 남과 여 일상화된 모순 흔드는 바람으로 [0] 2019.05.15
2468 2018.04.23. [뉴스포스트] [미투 그 후②] 피해자 두 번 울리는 역고소 [0] 2019.05.15
2467 2018.04.23. [한국일보] “성폭행, 무죄로 만들어 드려요” 돈벌이 수단 된 성범죄 [0] 2019.05.15
2466 2018.04.21. [오마이뉴스] 최영애 이사장 "여성을 치우자는 '펜스룰' 한심해요" [0] 2019.05.15
2465 2018.04.20. [한국인권신문] 대전시 인권센터, ‘#미투 운동 이후 한국사회 어디로 갈 것 인가?’ 세미나 개최 [0] 2019.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