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림터
  • 울림
  • 울림
  • 열림터
  • ENGLISH

여성·인권·국제 연대

여성운동, 인권・시민사회운동, 국제연대 활동의 다양한 소식을 전합니다.
[4/21] 여성폭력피해자지원현장단체연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성평등 관점의 여성폭력 방지 전담부처 필요성 전달
  • 2022-04-29
  • 202

제공일 : 2022.04.21(목)ㅣ 제공자 : 여성폭력피해자지원현장단체연대 


여성폭력피해자지원현장단체연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성평등 관점의 여성폭력 방지 전담부처 필요성 전달


 1 여성폭력피해자지원현장단체연대(이하 현장단체연대)는 가정폭력, 성폭력, 성매매, 데이트폭력, 스토킹, 디지털성폭력 등 모든 형태의 여성폭력 피해자(이주, 장애 여성 포함)를 지원하고 인식개선을 위해 활동하는 전국의 현장단체 총 535개소가 지난 3월 30일 결성한 연대체입니다. 현장단체연대는 지난 4월 7일 인수위원회 앞에서 ‘성평등 관점의 여성폭력 방지 전담부처 반드시 필요하다!’라는 제하에 긴급행동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2 현장단체연대는 오늘 오전 10시 30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회복지문화분과와 간담회를 갖고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정책 및 여성가족부 폐지에 관한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간담회에는 현장단체연대 소속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공동대표 이하영), 장애여성공감 성폭력상담소(소장 변은희),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공동대표 최승희), 한국여성의전화(상임대표 송란희),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대표 허오영숙)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측의 사회복지문화분과 임이자 간사, 채성령 전문위원이 참석하였습니다.
 
 3 현장단체연대는 구조적 성차별이 여성폭력의 원인이기에 성평등 실현과 여성폭력 문제 해결은 불가분의 관계라는 것을 짚으며, 관련 업무는 성평등 관점의 전담부처에서 반드시 담당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하였습니다. 특히, 성평등 관점이 부재한 부서로 업무가 이관될 경우, 우리 사회의 여성폭력에 대한 잘못된 통념과 낮은 신고율로 인해 절대 다수의 피해자들이 피해자 지원제도 안으로 포섭될 수 없음을 강조하였습니다.
 
 4 인수위원회 측은 여성가족부 폐지는 정해진 바 없으며, 범죄피해자 지원 강화 및 피해자 중심으로의 전환에 대한 당선인의 의지는 확고하며, 현장단체연대의 의견을 당선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에게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하였습니다.
 
 5 현장단체연대는 여성폭력 피해자의 포괄적인 권리보장 지원활동을 ‘제대로’ 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힘들게 일궈 온 피해자 지원 정책,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 우리 사회의 여성폭력 방지 체계가 퇴보되지 않도록 현장단체연대는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행동할 것입니다